thumbnail
보고싶다
명작추천
TVA
HD
성인 이용가
완결

스트라이크 더 블러드

하렘 / 액션
평균 3.9
보고싶다
평가하기
명작추천

별점분포

총 평점 3.9 / 5.0 (16,225 명)
44%
5
29%
4
17%
3
6%
2
6%
1
16%
여성
84%
남성

리뷰

좋아요순
최신순
ghsm****
병x같은 스토리에 똑같은 레퍼토리, 무엇보다 애니메이션이 재미없다. 애니메이션을 스토리 전혀 신경쓰지 않고 여캐 예쁘면 다 괜찮다는 사람한텐 최고의 애니메이션이 될거다
2018-04-11
신고
qudwns*****
히메라기 유키나 ㅈㄴ 커엽다♡♡♡♡
2016-03-30
신고
제*
작화, 연출 , 영상미등은 그냥 딱! 평균 그이상 그이하도아닌 수준이고, 전개는 뻔할 뻔자에, 좃망할 케이스인거같은데 '유키나'덕에 모면했다고 봐도 무방할정도로 이애니는 딱히 먼치킨,하렘?고딴거 필요없고 '유키나'로 압축된다고 볼수있다.나도 그나마 유키나덕에 하차는 면했으니까. 2기는 딱히 볼필요없을거같고, 1기로 충분하다. 응 왜냐면 기대가 전~혀안되니까. 유키나를 또 볼수있다고!?라고 생각한다면 2기를 찾아보길.
2018-08-30
신고
박진*
여기서 꼭 나오는 대사 코죠. 여기서부턴 나의 싸움이다 히메라기. 아니 선배,우리들의 싸움입니다 솔직히 인정해야함 ㅋ 한챕터마다 나옴 다소 스토리가 약간 겹치기도 하지만 내 취향이고 재밌는것 같아요 추천합니다 !! 꼭 보세요
2019-03-11
신고
pp*
작화도좋고 무엇보다 등장인물이 이뻐서 좋았는데 이야기가 다 똑같아서.. 별 4개드림
2017-05-23
신고
rara***
코죠 ㅋㅋㅋㅋㅋ 좀 우리들의 싸움이라고 한 번 해주지 맨날 지만의 싸움이라 하노 ㅋㅋㅋㅋㅋ 히메라기 울겠다
2019-04-03
신고
뿌리**
첫 화는 그냥 무난한 애니인 줄 알았다. 근데 가면 갈수록 진짜 무근본에 갑작스런 전개, 아무런 정보나 떡밥도 없는 상태에서 지 혼자 막 스토리가 흘러가는데 보면 볼수록 답이 없음. 걍 쓰레기. 여캐 예쁜것만 빼면 도대체 장점이라고는 하나도 없음
2019-08-07
신고
thego*****
히메라기 유키나물
2019-03-26
신고
데레사***
내용 흐름은 똑같지만 재밌었다. 진 히로인 다운 애니 히메라기가 최고였다. 바시소 히데요시를 닮은건 함정 역시 제3의 성 히데요시..
2019-03-04
신고
bomin****
나만 유키나보다 나츠키가 더 좋은가 ?
2020-02-27
신고
ret4***
히메라기 유키나
2019-02-13
신고
명작이***
ㅋㅋㅋ 여캐들 진짜 ㅈㄴ이쁘네... 남주새끼 개부러운새키.., 잘보고갑니다~ 킬링타임용 애니네요ㅎㅎ 작화도 좋고 액션씬도괜찬네요ㅎㅎ
2020-02-23
신고
esk3***
먼치킨좀
2019-11-06
신고
Ja**
개연성 개나 줘버리기~
2019-06-30
신고
_5**
우선은 깔끔한 작화에 별 세개반으로 시작 4화까지는 사람들이 왜 욕하는줄 몰랐는데 진짜 1화에서 4화내용 그 플롯 그대로 적과 신히로인만 바뀜 별 -3개 작화는 무난한데 16화 작붕이 너무심함 별 -0.5개 히메라기 유키나가 나옴 별 +4개 히메라기의 히메라기에 의한 히메라기를 위한 애니
2019-03-28
신고
박현*
정밀 오진다 이건 그냥 명작 추천 재미있고 작화오지고 성우도하나깉이좋고
2017-02-19
신고
Hime****
말이 필요 없어요
2016-07-31
신고
xodud*****
이런거 핵좋음 나만그런가?
2016-06-04
신고
tjgu****
역시 중학생 은 좋다...
2016-05-18
신고
dohy***
진심 완전 명작. 꼭보세요. 먼치킨 하렘 유키나물 이능력판타지 작화 ㅆㅅㅌ
2016-04-27
신고
28개 더 보기

줄거리

전설상에만 존재하는 최강의 흡혈귀, 제4진조. 누구의 지배도 받지 않으며, 세계의 법칙에서 벗어나 있다는 그 흡혈귀는 12권속을 거느린며 재앙을 일으킨다고 한다. 그런데 어느 날, 사자왕 기관은 그 환상의 흡혈귀가 일본에 출현했다는 보고를 받게 되고, 검무라는 공마사를 파견하기로 한다. 제4진조의... 더보기

제작 정보

  • 제작 : 실버 링크
  • 각본 : 요시노 히로유키
  • 출시 : 2013년 4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