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염을 깎다. 그리고 여고생을 줍다.

로맨스·성인
TVA·성인·완결
짝사랑하던 상대에게 차이고 홧김에 술을 마시고 집으로 돌아가던 26세 샐러리맨 요시다는 길 위에 앉아있던 여고생 사유와 만났다. 잔뜩 취한 요시다는 전후 사정을 전혀 모르는 채로 사유를 자신의 집에서 하룻밤 재운다. ...다음 날 풍겨오는 맛있는 된장국 냄새에 눈을 떠 보니 식탁에는 된장국이 차려져 있었는데. '안녕' '넌 뭐야! 어째서 고딩이 우리 집에 있는 거야!' '재워 달라고 했더니 재워준다고 했잖아' '된장국...' '어제 ""매일 된장국을 만들어줘~""라고 했어' '뭐?! 절대 그런 말 한 적 없어!!' 가출해서 갈 곳 없는 사유를 집에서 쫓아내지 못하는 요시다는 집안일을 하는 조건으로 그녀에게 동거를 제안하게 되는데... 이렇게 가출 여고생과 샐러리맨의 미묘한 거리가 아쉬우면서도 훈훈한 이상한 동거 생활이 시작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