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신 도련님과 검은 메이드

로맨스·개그
TVA·15세·완결
닿고 싶지만 닿을 수 없다. 세상에서 가장 애달픈 사랑. 어렸을 적에 마녀가 닿은 대상의 생명을 빼앗는 저주를 걸어버린 귀족 도련님. 저주 때문에 주변 사람들이 자신을 피하게 되어, 그는 숲속 깊은 곳에 있는 커다란 저택에서 고독한 일상을 보내고 있었다. 그런 그의 시중을 드는 메이드가 '앨리스'. 하지만 그 엘리스의 존재가 도련님에게 있어서 가장 큰 고민거리였다. 왜냐하면 앨리스는 하루가 멀다 하고 매일같이 성희롱을 해대니까...! 언제나 아슬아슬한 거리감으로 자신을 유혹해오는 앨리스와, 그녀를 사랑하지만 그녀의 손을 잡을 수조차 없는 도련님. 두 사람의 순수한 사랑은 과연 결실을 맺을 것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