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힐러, 귀찮아

판타지·개그
TVA·15세·완결
세계를 위해, 그리고 인간을 위해 모험을 떠난 전사 앨빈. 마수와 전투 중 다크 엘프 힐러인 카라가 마침 그 현장을 지나갔다. 하지만 도움을 요청하니, 카라는 '남에게 도움을 요청하려면, 무릎 꿇고 이마와 양손을 대지에 대야 하지 않을까요?'라며 힐러답지 않은 발언을 했다. 거기에 더해 앨빈에게 자신에게서 떨어지면 죽는 저주를 걸어버리고 말았다. 최약의 전사 앨빈과 매우 귀찮아하는 성격의 힐러, 카라. 숙명의 만남이 이곳에서 이루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