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엄마가 데려온 딸이 전 여친이었다

개그·로맨스
TVA·15세·방영중
어느 중학교에서 어느 남자와 여자와 연인이 되어 꽁냥거리다, 사소한 계기로 엇갈리게 되어 설레기보단 애가 타는 경우가 많아져서... 졸업을 계기로 헤어졌다. 그리고 고등학교 입학을 앞둔 두 사람, 이리도 미즈토와 아야이 유메는 생각지도 못한 형태로 재회했다. '내가 오빠인 게 당연하잖아.' '내가 누나인 게 당연하잖아?' 부모님이 재혼하게 되면서 데리고 온 아이들이 이제 막 헤어진 전 연인이었다?! 부모님이 후회할만한 일이 벌어지지 않게, '이성으로 의식하면 패배'라는 '남매 룰'을 정했으나 목욕을 막 끝내고 나온 상황에서 마주치거나, 둘이서 등하교를 하는 등의 이벤트가 계속되고... 그 무렵의 기억과 한 지붕 아래에 산다는 상황으로 인해 점점 서로를 의식하게 되고 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