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때 그 시절, 추억의 특촬물

파릇파릇한 동심이 있었던 시절을 기억하십니까? 추억의 특촬물! 이젠 라프텔에서 만나보실 수 있어요!

thumbnail

시공전사 스필반

star-icon
평점 2.9
아동

메탈히어로 시리즈 중 다섯 번째 작품. 와라 제국의 수호신인 와라는 맑은 물 없이는 살 수가 없었다. 그래서 와라 제국은 수호신 와라를 위해 크린성을 포함한 여러 행성들을 멸망시킨다. 그리고 다음 타겟으로 지구를 선택하자 크린성의 생존자들은 스필반과 다이아나에게 미래를 맡기게 되는데... 80년대 특촬계의 톱스타였던 와타리 히로시와 모리나가 나오미가 등장하여 화제가 되었던 바로 그 작품!

thumbnail

싸이보그 스필반

star-icon
평점 3.2
아동

파라 제국의 수호신인 파라는 맑은 물 없이는 살 수가 없었다. 그래서 파라 제국은 수호신 파라를 위해 크린성을 포함한 여러 행성들을 멸망시킨다. 그리고 다음 타겟으로 지구를 선택하자 크린성의 생존자들은 스필반과 다이아나에게 미래를 맡기게 되는데... 김환진 성우님이 제일 기억에 남는 특촬물로 선정하기도 했던 바로 그 작품! 지금 더빙으로 만나보세요!

thumbnail

초신성 플래시맨

star-icon
평점 3.5
액션

일본에서는 슈퍼전대 시리즈 아홉 번째 작품인 전격전대 체인지맨의 빛에 가려 과소평가 받는 작품이다. 하지만 작품 중반부에 나타나는 새로운 주역메카인 세컨드 메카닉이라는 개념이 최초로 도입되었고, 슈퍼전대 시리즈 최초로 멤버들의 이름이 일본식 이름이 아닌 전대라는 타이틀도 가지고 있는 의미있는 작품이다.

thumbnail

지구방위대 후뢰시맨

star-icon
평점 3.8
액션

옛날 옛날 한 옛날에 다섯 아이가...로 시작하는 오프닝이 친숙하며, 일본보다 한국에서 더 히트한 작품이다. 작품 전반에 흐르는 가족애라는 테마가 한국인의 감수성을 자극했기 때문이 아닐까라는 인터뷰 내용도 있다. 대영팬더에서 시리즈의 첫 출발을 장식했던 바로 그 작품, 지구방위대 후뢰시맨!

thumbnail

초전자 바이오맨

star-icon
평점 3.6
액션아동

일찍이 고도의 문명에 의해서 번성했던 바이오별은 초과학으로 물질 활성화를 가져오는 입자인 바이오 입자를 탄생시킨다. 그러나 이 바이오 입자를 둘러싸고 두 진영으로 나뉘어 참혹한 전쟁을 벌이게 되었으며 결국 이 전쟁으로 인해 바이오별은 멸망하고 만다. 하지만 바이오별이 멸망하기 직전 바이오별 평화연합에서는 지구에서만큼은 자신들과 같은 과학을 둘러싼 비극을 반복하게 해서는 안된다 여기고, 지구에서 과학에 의한 재앙이 일어날 경우 그것을 막기 위해 자아를 가지는 거대 로봇인 바이오 로보와 서포트 로봇인 피보를 지구로 보내는데...

thumbnail

우주특공대 바이오맨

star-icon
평점 3.5
액션아동

슈퍼전대 시리즈의 여덟 번째 작품으로, 일본에서는 플래시맨보다 먼저 나왔지만 국내에서는 플래시맨보다 1년 늦게 출시된다. 사상 최초로 여성 멤버가 두 명이며, 전대물 역사상 최초로 처음부터 끝까지 그 어떤 진영에도 가담하지 않았던 제 3세력이 등장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국내에서는 후뢰시맨에 비하면 인지도는 떨어지지만 후속작이라는 한계를 이겨내고, 그에 못지 않은 팬덤을 가지고 있다.

thumbnail

광전대 마스크맨

star-icon
평점 3.6
액션아동

지상과는 또 다른 인간이 사는 지하세계에서 지저 제국 츄브를 건설한 지제왕 제바는 다음 목표로 지상 침략을 개시한다. 주인공 타케루의 연인이었던 미오는 사실 지저 제국에서 지상으로 보낸 스파이였고, 타케루에게 경고를 한 뒤 사라진다. 이후 지저 제국에 위협에 맞설 기운 파워의 소질이 있는 5명의 젊은이로 광전대 마스크맨을 구성하게 되는데...

thumbnail

빛의 전사 마스크맨

star-icon
평점 3.3
액션아동

슈퍼전대 시리즈의 열한 번째 작품으로, 이전의 플래시맨, 바이오맨과 같은 우주 규모의 이야기가 아닌 인간의 내면에 초점을 맞춘 작품이다. 서양과학에 대한 안티테제로 가라테, 쿵푸 등 격투기를 모티브로 한 동양적인 소재를 가미하여 내면의 아우라를 통해서 인간은 가능성을 끌어낼 수 있는 존재라는 주제가 자칫 어렵게 느껴질 수 있어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리는 편이지만 주제만 통과할 수 있다면 빠져들어 감상할 수 있는 작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