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여운을 남기는 명작 치유물 애니 추천

당신의 마음 속에 오래오래 따뜻한 여운으로 남게 될, 잔잔한 명작 치유물 애니메이션 추천!

thumbnail

나츠메 우인장 1기

치유물로 유명한, 또 다른 웰메이드 애니메이션. 캐릭터들의 감정이 아련하면서도 섬세하게 전해진다. 동시에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조심조심 어루만지는 듯한 신비한 작품.

thumbnail

3월의 라이온

어렸을 때 가족을 모두 잃고, 홀로 외로움을 가득 안은 채 살아가는 프로 장기 기사 소년 키리야마 레이. 그가 마음 따뜻한 세 자매를 만나 마음을 열고 더욱 훌륭한 인간으로서 성장해가는 감동 치유물.

thumbnail

충사 속장

star-icon
평점 4.6
판타지치유

레전드급 명작 치유물 애니메이션. 몽환적이면서도 따뜻한 분위기가 인상적이며, 모든 에피소드가 아름답고 감동적이다. 시청자의 마음을 치유해주는 것에 그치지 않고 자연, 인간, 삶과 죽음 등에 대해 깊이 생각하도록 만드는 명작. 아쉽게도 1기는 국내 판권이 만료된 상태. 2기과 OVA는 감상 가능하다.

thumbnail

아기와 나

어머니를 일찍 여의고 홀아버지 아래에 어린 동생을 돌보며 씩씩하게 살아가는 타쿠야의 이야기. 어린 소년이 어린아이를 돌보는 모습이 기특하고 사랑스럽다. 훈훈한 형제애와 가족애에 마음이 따뜻하게 차오르는 것을 느낄 수 있는 작품.

thumbnail

플라잉 위치

star-icon
평점 4.1
일상치유

현대 사회에 사는 마녀의 홀로서기를 그린 일상물. 마녀 라는 소재가 등장하지만, 판타지적인 요소가 강하게 두드러지지 않고, 잔잔하게 일상 안에 녹아든다. 작화도 스토리도 음악도 모두 좋은 평을 받은 일상 치유물 수작.

thumbnail

바라카몬

본격 향토계 치유물 애니메이션. 시골로 내려간 서예가 한다 세이. 자신밖에 모르던 그는 시골의 순수한 아이들과 부대끼며 보다 진정한 어른으로 성장해 간다. 개그적인 요소가 많아 일반적인 치유물을 심심하다고 느끼는 사람에게도 추천하기 좋은 작품이다. 주인공 한다 세이의 고교시절을 그린 외전 <한다군> 역시 상당한 인기를 끌었다.

thumbnail

마법사의 신부

환상적인 명작 판타지 치유물. 어린 시절부터 받아온 상처로 인해 어둡던 치세를 데려간 기묘한 마법사. 그 묘한 곳에서 점차 스스로를 알아가며 성장하는 치세. 감동적인 명작 판타지!

thumbnail

논논비요리

"냥파-스!" 향토계 치유물의 본좌로 불리는 애니. 전교생 5명인 아사히가오카 분교의 평화로운 매일매일을 직접 경험해 보시라!

thumbnail

하쿠메이와 미코치

엄지손가락만한 크기의 작은 요정, 하쿠메이와 미코치. 숲속 깊은 곳 두 요정의 사랑스러운 일상! 엄청난 퀄리티의 작화가 두눈 가득 행복함을 전해준다.

thumbnail

빨강머리 앤

치유물 애니의 고전 명작, 빨간머리 앤! 고아였던 앤이 커스버트 남매에게 입양되면서 시작되는, 사랑스럽고도 감동적인 이야기.

thumbnail

앨리스와 조로쿠

star-icon
평점 4.0
판타지치유

상상을 현실로 만드는 특수 능력을 가진 소녀 사나. 어느 날 우연히 연구소 밖에 나온 그녀가 한 노인을 만나게 되면서 점차 변화하고 성장하는 감동적인 이야기.

thumbnail

아만츄!

바다마을, 스쿠버다이빙! 아름다운 영상미, 평화로운 OST와 함께 펼쳐지는 두 여고생의 담백한 일상은 지친 마음 속 깊은 곳까지 치유해준다.

thumbnail

늑대아이 아메와 유키

호소다 마모루 작가의 가족 치유 애니메이션 명작. 늑대인간인 두 아이의 성장과 독립을 그리는 작품으로, 가족이라는 것의 애잔함과 따뜻함을 생생하게 그려내는, 감동 그 자체인 애니메이션.

thumbnail

에미야 가의 오늘의 밥상

페이트 시리즈의 유일한 치유물. 본편에서는 매일 다치고 싸우고 구르고 고생하는 캐릭터들이 사이좋게 도란도란 모여앉아 행복한 저녁 식사를 한다. 페이트 시리즈를 좋아한다면 강력하게 추천하는 애니. 페이트를 안 본 사람이 봐도 힐링된다는 것은 안 비밀.

thumbnail

은수저 1기

<강철의 연금술사> 아라카와 히로무 작가의 또 다른 만화를 원작으로 하는 애니메이션. 강연금과는 다르게 액션이나 판타지적인 요소가 완전히 배제되어 있는, 매우 현실적인 작품이다. 농업 고등학교의 일상(그리고 먹방)과 더불어, 학생들이 겪는 고민이나 이를 극복하며 성장하는 모습이 잘 묘사되어 있으며 그 과정을 통해 위로와 치유를 건네는 수작.